매일 같은 시간 어디론가 이동했던 양들. [인도 조드푸르의 한 가구공장 앞에서]